• 회원가입J
  • 로그인M
  • 한국식당 할인권

    코리아타운 사이트의
    일일투어, 호텔예약, 쇼핑
    이용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한국식당 할인권"
    20만동(10,000원)

    을 드립니다.

    More

    육수 뿜어내는 미선유적지투어, 나의 새로운 면모 Mỹ Sơn (미선)유적지

    Thôn Mỹ Sơn, Xã Duy Phú, Huyện Duy Xuyên, Tỉnh Quả

    아가싱즈

    호이안의 쨍쨍한 날씨가 시작되었다.

    01

    베트남은 낮보단 밤과 이른 새벽이나 아침이 상당히 분주하다.

     

    아침 7시경이라 많은 사람들이 분주하다.

    02

    신카페로 이동해서 버스를 타기 전에 아침에 너무 일찍 나와서 조식을 못먹었기 때문에

     

    신카페 근처에 반미가 맛있다는 집으로가 반미를 사서 버스를 탑승한다.

    03

    호텔에서 전날 미리 얼린 물과 반미.. 어제 조식으로 먹었던 반미는

     

    호텔식 반미였음에도 불구하고 참 거지같은 맛이였었다.

    04

    하지만 한국돈 500원정도에 시장바닥에서 사먹은 반미는 천국을 선사했다.

     

    고기도 비계와 살코기 비율도 아주 좋고 맛도 아주 일품이였다.

     

    안에 향이 심한 음식도 없어서 진짜 아주 맛있게 먹었다.

    05

    ​버스를 타고 버스가 몇군데 호텔들을 들러 사람들을 픽업하여 이동한다.

    06

    07

    08

    09

    10

    길을 계속 달리면서 밖에 창으로 보이는 베트남의 모습이 참 이색적이다.

     

    도심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숲이 울창하기도 하고,

     

    넓은 들판과 삭막한 느낌들이 새롭다.

     

    11

    한마을을 지날때 귀여운 우리 가이트 퉁이 말했다.

     

    이곳이 미선 참파유적의 수도였다고 한다.

     

    확실히 차를 타고 지나가니 꽤 마을이 컸다. 호이안만큼은 될 듯 하다.

     

    미선 유적은 참파왕국의 정신적 수도라면 이곳이 상징적,물질적 수도라고..

    1112

    조금 더 달리자 아주 울창한 숲이 나왔다.

     

    과거 프랑스인 탐험가에 의해 밝혀진 만큼 숲이 울창하고 외진곳에 있었다.

     

    13

    섭씨 38도에 육박하는 무더운 날씨속의 밀림속의 참파왕국의 유적지인

     

    미선 유적지의 투어가 시작됬다.

     

    선글라스와 수건이 없으면 질식하는 투어가 시작되었다..​​​

     

    14

    입구에서 어느정도 걸어나가니 미선유적지가 금방나왔다.

    가까운 위치였지만 무더운 더위때문에

    멀게만 느껴졌다...ㅋㅋ

     

    15

    난 앙코르와트를 가보지 못해 모르지만

    미선유적지도 매우 훌륭했다.

    앙코르와트의 미니버전이랄까?

     

    16

    6개의 그룹으로 미선유적지가 나뉘어져

    있는데 이는 과거 베트남전쟁당시

    많은 부분이 파괴되어 부분적으로만

    남았다고한다.

     

    17

    같이 투어를한 중국여자와 가이드 퉁!

    가이드는 땀뻘뻘흘리면서

    설명도잘하고 재밌엇다.

    다만, 관광객들이 더위에

    못이겨서...ㅜ

    18

    미선 유적에서 가장 많이 볼 수있는 조형물.

    남자와 여자를 상징한다구 한다

     

    19

    모두 영어로 된 투어지만

    어려운 영어와 발음이 아니라 이해는

    쉬웠다.

    하지만 이해가어려웠다.

    더워서 도무지 그의 말에 집중할 수없어서..하,,

    20

    정말 더운데 열정적이고 즐거운 그의

    모습에서 많은 걸 배운다..

     

    21

    22

    분명 미선유적지는 과거 전쟁에서

    손실이 없었다면 아주 웅장하고

    가치있는 유적이였겠지만

    지금은 일부만 남아 다소 아쉬웠다ㅜ

     

    23

    관광객들 사진찍고 그늘로 피신하고 하다가

    가이드를 놓치기 일수다..ㅋㅋㅋ

    나도 길잃어서 중국인여자와

    스페인여자들과 길잃고 ㅋㅋㅋ

    이런저런 얘기도하고

    서로사진도찍어주고..ㅋㅋㅋ

     

    24

    섹션별로 다양한 용도별로 지어진

    미선유적. 

    분명 작지만 참파왕국의

    번성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25

    모든 건축물에 벽돌을 끼워맞추는 방식을

    사용했고 이끼가 없이 잘보존된 건축물일 수록

    오래되었다고 했다.

    어찌 오래된 것들이 손도 타지않고

    보존될수 있단말인가..

    오히려 차후에 복원되거나 지어진 것들은

    이끼가 끼어서 지저분했다..

    26

    목을 따서 갔다는 동상...후덜,,

    솔직히 처음엔 짧은영어로 투어도

    열심히들었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내귀는 닫혀서.. 이유는 잘,,

    27

    정말정말 덥고 마지막 구역을 다돌아보면

    아름다운 숲길이 나온다.

    28

    하얀 티셔츠지만 가슴팍이

    땀으루 홀라당 젖었다...

    난양호해... 서양인들 육수는

    24시간 고아낸 수준이었다;;

     

    29

    숲길을 따라 버스로 이동했다.

    누군가는 미선이 참 별로라고 했는데

    난 개인적으로 베트남유적들에 대해

    꽤 인상깊게 보았다.

    유적,박물관 따위 싫어하고 시간 아까워하던

    내가 이런 문화인이 되었다는게

    문화충격일뿐.

    그래서 이번 베트남 여행은 더 특별했다.

    새로운 나의모습을 볼 수 있어서,

    그리고 손수건과 선글라스는

    선택이 아닌필수.. 손수건은 2장을 

    들고가서 2장다 잃어버린건 안비밀

     

    [@ 꽁트맨저장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포스트는 '꽁트맨저장소' 에서 발췌되었습니다.

    뉴스 레터 구독신청

    매주 이메일로 최신 업데이트를 받으십시오.